'NO PK 득점왕' 손흥민, 살라보다 필드골 '5골 더' 넣었다

이현호 기자 / 22-05-23 01:58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결국 공동 득점왕에 등극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최종 순위 4위로 시즌을 마쳤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을 따냈다.


이날 토트넘 공격진은 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가 맡았다. 토트넘 선수들은 손흥민에게 득점 찬스를 몰아줬다. 그러나 전반전 동안 손흥민의 골은 터지지 않았다. 쿨루셉스키가 선제골을 넣었고, 케인은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20분에 쿨루셉스키의 쐐기골까지 터졌다.

3-0이 되자 손흥민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5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리그 22호골을 기록했다. 5분 뒤에는 중거리 슈팅으로 23호골을 추가했다. 손흥민이 넣은 23골 중 페널티킥(PK) 득점은 단 1개도 없다. 순수하게 필드 플레이로만 23골을 몰아쳤다.

같은 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는 울버햄튼전에 교체 투입돼 1골을 추가했다. 살라 역시 손흥민과 마찬가지로 리그 23호골을 기록해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다만 살라는 23골 가운데 페널티킥(PK)으로 5골을 넣었다. 필드골만 비교하면 손흥민이 살라보다 5골을 더 넣었다.

손흥민과 살라 뒤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가 18골로 3위, 케인은 17골로 4위, 사디오 마네(리버풀)는 16골로 5위에 자리했다. 이어서 케빈 더 브라위너(맨시티)와 디오고 조타(리버풀),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는 나란히 15골씩 넣어 공동 6위에 자리했다.

리그 최종 순위는 맨시티가 1위, 리버풀이 2위, 첼시가 3위, 토트넘이 4위에 올랐다. 이 4개 팀이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한다. 5위 아스널과 6위 맨유는 유로파리그에 출전하며, 7위 웨스트햄은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에 나간다.

[사진 = AFPBBnews]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두산 토종 에이스가 수상하다...무실점 투구에도 불안

"새로운 전성기"…'나혼산', 2049 주간 시청률

문소리, 윤종신·노홍철과 함께 ‘홍신소’ 결성, 유쾌

이경진, 파혼설 루머의 진실 '최초 고백' ('박원숙

마이데일리 TOP NEWS

아이키, 워터밤 찢었다…비키니 입고 트월킹 '후끈'

'헌트' 전혜진, 이정재와 환상 호흡…'에이스 요원 완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