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 폭발' 손흥민, 아시아선수 최초 EPL 득점왕 등극

김종국 기자 / 22-05-23 01:55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이 아시아선수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에서 멀티골에 성공하며 토트넘의 5-0 대승 주역으로 활약했다. 손흥민은 노리치시티전에서 올 시즌 리그 23호골에 성공해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했다. 손흥민과 살라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나란히 23골을 기록해 공동 득점왕을 차지하게 됐다.


손흥민은 노리치시티전에서 후반전 중반까지 골운이 따르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전반전 동안 슈팅 기회가 없었떤 손흥민은 후반 9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왼발 대각선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크룰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후반 14분 케인이 오른쪽 측면에서 낮게 올린 크로스를 문전쇄도한 손흥민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크룰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16분 속공 상황에선 페널티지역에서 상대 골키퍼를 제친 클루셉스키가 시도한 슈팅을 손흥민이 문전 쇄도하며 슈팅으로 마무리하려 했지만 노리치시티 수비수 아론스가 먼저 걷어냈다.

노리치시티 골문을 꾸준히 두드린 손흥민은 결국 후반 25분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모우라의 패스를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문 구석을 갈랐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30분 멀티골에 성공했다.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때린 슈팅은 골문 구석으로 들어갔다.

올 시즌 종반 10경기에서 11골을 터트리는 폭발적인 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득점 선두 살라를 맹추격했다. 손흥민은 노리치시티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시즌 마지막까지 골감각을 과시했고 결국 아시아선수 최초의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등극에 성공했다.

[사진 = AFPBBNews]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두산 토종 에이스가 수상하다...무실점 투구에도 불안

"새로운 전성기"…'나혼산', 2049 주간 시청률

토트넘, 에버턴서 두 명 빼온다..."히샬리송 받고 하

문소리, 윤종신·노홍철과 함께 ‘홍신소’ 결성, 유쾌

마이데일리 TOP NEWS

'헌트' 전혜진, 이정재와 환상 호흡…'에이스 요원 완

아이키, 워터밤 찢었다…비키니 입고 트월킹 '후끈'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