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김희선 "분홍머리 위해 4일마다 염색, 머리카락 뚝뚝 끊어져" [MD인터뷰①]

양유진 기자 / 22-05-23 08:00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김희선이 분홍색 머리 유지를 위해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MBC 금토드라마 '내일'에서 저승 독점 기업 주마등의 위기관리팀장 구련을 연기한 김희선을 최근 서면으로 만났다.

지난 21일 종영한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이야기를 담았다. 라마 작가의 동명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극단적 선택 위기에 놓인 학교폭력 피해 학생, 식이장애를 겪는 회사원, 배 속 아이를 잃은 엄마, 3년 차 공시생 등이 저승사자들로부터 살아갈 용기를 얻는 모습으로 깊은 위로를 안겼다.



김희선은 비밀에 싸인 구련의 '츤데레' 면모와 자살 시도자의 마음을 돌리기 위한 고군분투를 진실성 있게 소화했을뿐더러, 분홍색 단발머리로 파격 변신해 외모까지 구련과 '착붙'이라는 호평을 얻었다.

하지만 "4일에 한 번씩 컬러 염색과 헤어 매니큐어를 반복"한 탓에 "지금은 머리카락이 많이 상해서 뚝뚝 끊어진다"며 "한동안 고생을 좀 할 것 같다. 하지만 구련을 표현하는 데 충실하려 노력했고, 주변에서도 다행히 생각보다 핑크 머리와 붉은 섀도가 잘 어울린다는 반응이 나와 감사하다. 그동안 고생해준 스태프들에게 너무 고맙다"라고 했다.

피부와 머릿결이 심히 망가졌어도 "잊을 만큼 행복한 시간"이었다. 김희선은 "내 마음대로 머리를 감을 수도 없었고, 내가 편한 대로 스타일링을 할 수도 없었다. 그런 노력이 모여서 구련이 됐다고 생각한다. 그걸로 만족한다. 하지만 절대 쉽진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외모 관리 비결을 묻자 "스트레스 많이 받지 않으려 노력하고, 먹고 싶은 음식 위주로 먹되 가능한 한 건강하게 먹으려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희선은 "물도 틈나는 대로 많이 마시려고 노력한다. 특히 피부는 수분 보충에 주력하는데 그 방법으로 직접 만든 팩도 이용해봤다"라며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 편인데, 이번 작품에서는 촬영 중에 액션도 많고 야외 신도 많아서 촬영 틈틈이 조금이라도 운동을 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알렸다.

[사진 = 힌지엔터테인먼트]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마이데일리 TOP NEWS

이경진, 파혼설 루머의 진실 '최초 고백' ('박원숙

이상순, '이효리 작사' 노래 열창…윤종신 "예능인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