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영어 때문에 주식투자 위기?…'스펠링 몰라' ('자본주의학교')

정지현 기자 / 22-01-28 15:43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가수 정동원이 주식 투자 중 영어, 수학 울렁증을 고백한다.

1월 31일 오후 9시 50분, 2월 1일 오후 8시 10분 KBS 2TV '자본주의학교'가 방송된다. '자본주의학교'는 경제 교육이 필수인 시대, 10대들의 기상천외한 경제생활을 관찰하고 자본주의 생존법을 알려주며 이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을 기부하는 과정까지 담는 신개념 경제 관찰 예능이다. 정동원, 故 신해철의 딸과 아들, 현주엽의 두 아들, 현영의 딸이 자본주의 생존법을 배우는 학생으로 입학해 기대를 모은다.

앞서 공개된 '자본주의학교' 티저 영상을 통해 정동원이 생애 첫 주식 투자를 한다는 소식이 알려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해당 영상 속 초보 개미 정동원의 일희일비 투자 현황이 많은 이들의 공감과 웃음을 자아낸 것.



'자본주의학교' 제작진에 따르면 티저 영상 속 정동원의 우여곡절은 실제 상황에 비하면 새 발의 피에 불과하다고. 특히 정동원의 영어, 수학 울렁증이 주식 투자 중 그의 발목을 붙잡는다고 해 궁금증을 상승시킨다.

평소 교과 과목들 중 영어, 수학에 유독 어려움을 겪는다는 정동원. 이 과목들은 '자본주의학교'에서도 정동원을 괴롭혔다. 먼저 정동원은 영어 스펠링 때문에 원하는 해외 주식을 못 살 뻔한 위기에 처했다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글로벌 기업이라 회사 이름에는 익숙하면서도, 막상 직접 작성하려고 하니 스펠링을 몰라 주식을 찾을 수 없었던 것.

또한 투자 금액을 정할 때는 '퍼센트'의 굴레에 빠져 진땀을 뺐다는 전언. 130만 원 중 60%가 얼마인지 쉽사리 계산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이에 계산기까지 꺼내 든 정동원은 130만 원의 60%가 2억여 원이라는 결과를 도출하고는 더욱 큰 절망에 빠졌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편 정동원의 좌충우돌 주식 투자 도전기를 확인할 수 있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는 1월 31일 오후 9시 50분, 2월 1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사진 = KBS 제공]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두산 토종 에이스가 수상하다...무실점 투구에도 불안

토트넘, 에버턴서 두 명 빼온다..."히샬리송 받고 하

"새로운 전성기"…'나혼산', 2049 주간 시청률

문소리, 윤종신·노홍철과 함께 ‘홍신소’ 결성, 유쾌

마이데일리 TOP NEWS

아이키, 워터밤 찢었다…비키니 입고 트월킹 '후끈'

'헌트' 전혜진, 이정재와 환상 호흡…'에이스 요원 완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