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서 음담패설' 신기루, 결국 사과 "공중파 경험부족, 불편함 드려 죄송" [종합]

21-12-03 07:08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라디오 생방송 중 비속어와 특정 브랜드를 언급해 논란이 된 개그우먼 신기루가 결국 사과했다.

신기루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내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내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내 부족함이 여러분들께 많은 불편을 끼쳤다”로 시작되는 사과문을 남겼다.

이어 그는 "반복되는 실수로 실망감을 드리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할 것이고, 앞으로 내 이야기와 생각들을 꾸밈없이 보여드리고 들려드리는 것에 있어 불편을 느끼시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며 "길고 어두웠던 터널을 하염없이 걷다가 조금씩 보이는 빛줄기를 따라 조심스레 한 발 한 발 내딛고 있다. 이 빛은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임을 알고 감사한 마음이 컸기에 죄송함도 크다. 꿈이 꿈에서 끝나지 않도록 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김현정이 되어야겠다 다시 한 번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신기루는 지난달 2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특정 브랜드를 언급하는가 하면 "X질 뻔 했다”, “음식도 남자도 조금씩 다양하게 맛보는 걸 좋아한다”, “남편과 차에서 첫 키스를 했는데 차가 들썩거렸다" 등 수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한편 신기루는 지난 2005년 KBS '폭소클럽'으로 데뷔, 이후 SBS '웃찾사', tvN '코미디 빅리그' 등에 출연했다.



이하 신기루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신기루 입니다. 지난 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제가 많은 청취자분들을 불편하게 했음에도 이제서야 제 입장과 마음을 전달하는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제가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제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저의 부족함이 여러분들께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즉시 입장을 밝히지 못한 것은, 처음 겪어보는 수많은 질타와 악플에 저의 이야기들이 제 의도와 생각과는 달리 전달되어 오해를 사지는 않을지 입을 열기가 두려웠습니다.

반복되는 실수로 실망감을 드리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할 것이고, 앞으로 제 이야기와 생각들을 꾸밈없이 보여드리고 들려드리는 것에 있어 불편을 느끼시지 않도록 주의하겠습니다.

길고 어두웠던 터널을 하염없이 걷다가 조금씩 보이는 빛줄기를 따라 조심스레 한 발 한 발 내딛고 있습니다. 이 빛은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임을 알고 감사한 마음이 컸기에 죄송함도 큽니다.

두서 없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고 제가 이런 글을 쓰게 되는 날이 올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정말 꿈이 꿈에서 끝나지 않도록 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김현정이 되어야겠다 다시 한 번 다짐합니다.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사진 = '박명수의 라디오쇼' 공식 인스타그램]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NEWS
1. 한가인, '해품달' 내내 부어있던 이유 고백
2. '짧고 달라붙고'…치어리더, 민망한 뒤태 자국
3. '계단 조심조심'…레드벨벳, 걷기도 힘든 초미니
4. 이태곤, "임영웅 안쓰럽다"는 팬에 대놓고 독설
5. "'심야괴담회' 보다가 기이한 일 겪어" 소름 쫙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한가인, '해품달' 내내 부어있던 이유

레드벨벳, 걷기도 힘든 초미니 '엉거주춤'

마이데일리 PHOTO
NCT 127 '환상적인 퍼포먼스'
'푸른피 에이스' 뷰캐넌...'삼성에서
한효주 '마스크 속 미소
리정, 컬투쇼 왔어요!
펜타곤, 열두번째 앨범으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