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 이혼진행 심경+생활고 고백→심상정, '30년 외조' 남편 향한 고마움 ('워맨스가 필요해') [MD리뷰]

21-12-03 06:00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최정윤과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일상이 공개됐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최정윤과 심상정 후보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최정윤은 "최근에 드라마를 마치고 일상을 지내고 있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기사에 나온 상황 그대로다. 보통은 '이혼'기사가 나야 하는데 저는 '진행 중'이라고 기사가 났다. 진행 중인 건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어찌 됐건 제 선택으로 결정하고 싶진 않다. 지우와 저와 아빠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건 딸이다. 제 선택으로 아이한테 아빠를 뺏고 싶지 않다. 서류상으로 그렇게 된다고 해도 아빠가 사라지는 건 아니지만, 어찌됐건 저는 딸이 '괜찮아' 할 때까지는 기다릴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이후 최정윤의 경기도 동탄 집이 공개됐다. 최정윤의 집에는 딸 지우의 흔적이 가득했다. 방 3개 중 2개가 딸의 침실과 놀이방이었다. 최정윤은 "그게 편하다. 저의 비중이 줄어들고 저의 공간이 사라지고 있지만 저는 딸의 인생에 묻어가는 게 행복하다"며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사 온 이유에 대해서는 "상황적으로 그럴수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가장 큰 이유는 돈 때문이다. 서울은 너무 비싸고. 제가 가지고 있는 한도 내에서는 여기가 가장 적합했다. 전세 계약 후 한달 있다가 2~3배가 뛰었다. 한달만 지났어도 이사를 못했을 것이다. 이집은 저에게 각별하다"고 설명했다.



최정윤은 딸이 등원한 사이 공인중개사 시험공부를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우연한 기회로 공인중개사 시험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배우 말고 할 수 있는 일을 찾다가 공부하게 됐다. 제가 배우로서 애매한 나이다. 역할이 많지가 않기 때문에 언제 일할 수 있을지 모르는 거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어찌 됐건 지우를 책임져야 하니까 알바를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구인 사이트에 등록해 이력서도 올려봤는데, 나이 제한이 많이 걸리더라. 그리고 서빙 알바도 알아봤는데 시간이 안 맞았다"고 이야기했다.

"지금 가장 힘든 게 뭐냐"는 물음에 최정윤은 "딸이 보고 싶어하는 사람을 볼 수 없다는 것 그게 문제다"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내가 지금 45세다. 젊었을 때처럼 일을 할 수 있는 상황도, 체력도 아니다. 내 나이에 할 수 있는 역할도 많지가 않다. 드라마는 점점 없어지고, 나라는 사람은 점점 잊혀져 갈 것이고… 일이라는 게 내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니까… 아직 딸을 더 키워야 하는데 그때까지 일을 꾸준하게 할 수 있을지 고민이다. 사실 나한테는 경제적인 게 제일 현실적인 고민이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내 주변에 아무도 없었다면 이 상황을 온전히 유지하고 있을까에 대한 생각을 해보면, 나 혼자는 절대 못한다. 내 주변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나도 버티는 거다"라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했다.

심상정 후보의 일상도 공개됐다. 심상정 후보는 일정을 마친 뒤 차에 올라타 "내가 인터뷰하면 (남편이) 모니터링을 한다. 가장 믿음직하다. 요즘엔 글을 써서 보낸다"고 이야기했다.

심상정의 남편 이승배는 "지역 시민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신동엽은 "되게 잘생기셨다. 심상정 후보님 얼굴보고 결혼하셨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배는 "아내를 도운 지 얼마나 됐냐"는 물음에 "한 30여 년 가까지 됐다. 심 후보와 결혼할 무렵 심후보는 노동단체에서 활동을 하고 있었다. 저도 젊었을 때 노동 운동가로 활동했지만, 생업을 위해 다른 직업으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외조의 왕'이라는 말에는 "과분한 말씀이다. '외조의 왕'이라기보다는 식사 준비하고 빨래를 한다. 가장 기본적인 가사일을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상배는 집에 돌아온 심상정을 위해 식사를 준비했고, 갈치조림을 능숙하게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심상정은 "정상적인 배분이 아니냐. 저는 새벽부터 일을 하고 왔고, 남편은 집에 있었으니까 조건이 되는 만큼 서로 하는 거다. 제가 집에 있을 땐 제가 일을 많이 하게 된다 .미안하다는 생각을 안 해봤다. 자기가 하고 싶은 일도 있었을텐데 집안일을 많이 하게 되니까. 묵묵히 해주니까 고맙다"고 진심을 전했다.

밥을 먹던 중 TV를 쳐다본 심상정은 "하루 종일 이재명, 윤석열 후보만 방송에 나온다. 나도 저분들만큼 열심히 하는데 어쩌다 10초 나오는 게 전부다. 이거 불공정한 거 아니냐"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상배는 "그러니까 좀 더 분발해야 한다"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이에 심상정은 "스트레스 받으니까 그만 얘기하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심상정은 시가를 찾아가 동서들과 편안하게 지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NEWS
1. 한가인, '해품달' 내내 부어있던 이유 고백
2. '짧고 달라붙고'…치어리더, 민망한 뒤태 자국
3. '계단 조심조심'…레드벨벳, 걷기도 힘든 초미니
4. 이태곤, "임영웅 안쓰럽다"는 팬에 대놓고 독설
5. "'심야괴담회' 보다가 기이한 일 겪어" 소름 쫙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한가인, '해품달' 내내 부어있던 이유

레드벨벳, 걷기도 힘든 초미니 '엉거주춤'

마이데일리 PHOTO
NCT 127 '환상적인 퍼포먼스'
'푸른피 에이스' 뷰캐넌...'삼성에서
한효주 '마스크 속 미소
리정, 컬투쇼 왔어요!
펜타곤, 열두번째 앨범으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