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드레스? 연애부터"…손담비, '열애 인정' 3일 전 절친에게 한 말

21-12-03 06:30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배우 손담비(38)가 스피드 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이규혁(43) 감독과의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최근 발언이 재조명됐다.

지난 2일 손담비의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와 이규혁의 소속사 IHQ 측은 "두 사람이 교제 중인 것이 맞다. 친구로 지내오다 3개월 전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스타 커플의 탄생이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손담비의 발언도 주목받았다. 앞서 열애를 인정하기 3일 전인 11월 29일 손담비는 절친으로도 알려진 유명 스타일리스트 김우리(48) SNS에서 포착됐다.



청담동의 한 웨딩드레스 매장 행사에서 만난 두 사람은 드레스를 구경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김우리가 공개한 대화에 따르면 그는 "담비야 넌 결혼할 때 이 중에 어떤 드레스 입고 싶어?"라고 물었다.

이에 손담비는 "어? 오빠. 나 일단 연애부터 하면 안 될까?"라고 대답했다. 김우리는 "아 맞다. 내가 마음이 앞섰네 ㅋㅋㅋ"라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긴 바다.

손담비는 지난 2007년 싱글 앨범 '크라이 아이(Cry Eye)'로 데뷔했다. 이후 '미쳤어' '토요일밤에', '퀸(queen)' 등 다수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았고 2009년 배우로 전향했다. 2019년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 역을 맡아 큰 인기를 끌었다.

이규혁은 스피드 스케이팅 전 국가대표로 올림픽 6회 참가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 등에도 얼굴을 비춘 그는 지난 9월 IHQ와 전속 계약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NEWS
1. 한가인, '해품달' 내내 부어있던 이유 고백
2. '짧고 달라붙고'…치어리더, 민망한 뒤태 자국
3. '계단 조심조심'…레드벨벳, 걷기도 힘든 초미니
4. 이태곤, "임영웅 안쓰럽다"는 팬에 대놓고 독설
5. "'심야괴담회' 보다가 기이한 일 겪어" 소름 쫙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한가인, '해품달' 내내 부어있던 이유

레드벨벳, 걷기도 힘든 초미니 '엉거주춤'

마이데일리 PHOTO
NCT 127 '환상적인 퍼포먼스'
'푸른피 에이스' 뷰캐넌...'삼성에서
한효주 '마스크 속 미소
리정, 컬투쇼 왔어요!
펜타곤, 열두번째 앨범으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