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 오빠, 동생 그림 경매 내놨다 "수익금 일부 기부"

오윤주 기자 / 21-11-16 15:48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그룹 카라 출신 故(고) 구하라의 사망 2주기를 맞아 생전에 그린 유화 작품이 경매에 나온다.

지난 15일 구하라의 친오빠인 구호인은 인스타그램에 "구하라의 그림을 경매에 내놓을 예정이다. 옥션 수익금의 일부는 한부모가정에서 자라는 아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비영리 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빛이 밝을수록 사람은 더 빛나고 그림자는 더 어둡다. 그림자도 사람의 일부고, 지금이라도 하라의 그림자를 안아주고 싶다. 하라의 그림자를 안아주고 싶은 분은 작품을 보러와 달라"라고 덧붙였다.


구하라의 유작은 하루에 1점씩 총 10점이 경매에 오른다. 이번 경매는 구하라의 사망 2주기를 맞아 오는 24일부터 12월 10일까지 진행된다.

구하라는 지난 2019년 11월 향년 28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colors of harakoo' 컬렉션]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이혜리 "2만원 치킨 시켜 먹어 통장 0원, 子 병원비

임창정♥서하얀, 결혼 후 6번째 이사 준비 "평수 절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