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승' 유희관 호투에 사령탑도 만족 "앞으로 선발진 들어가야" [MD토크]

21-09-21 12:08
[마이데일리 = 잠실 윤욱재 기자] "요즘 공이 괜찮다"

두산 좌완투수로는 역대 최초로 개인 통산 100승을 달성한 유희관(35)의 호투에 김태형 두산 감독도 반색했다.

유희관은 19일 고척 키움전에서 6이닝 6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두산의 6-0 완승을 이끌었다. 마침내 개인 통산 100승 위업을 달성했다.


김태형 감독은 21일 잠실 NC전을 앞두고 "유희관이 잘 던졌다. 요즘 공이 괜찮다"라면서 "앞으로 선발투수진에 들어가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태형 감독은 "이전에도 공이 괜찮았고 제구력도 좋았다. 본인이 마음을 비웠다고 하는데 너무 도망가지 않으면서 스트라이크를 던질 때는 던지고 볼카운트를 유리하게 가져간 것 같다. 할 수 없이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상황을 만들지 않은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두산이 키움에 6-0 완승을 거둔 것만 봐도 알 수 있듯 최근 가파른 상승세로 어느새 5위 자리와 5할 승률을 점령한 상태다.

김태형 감독은 "점수를 뽑을 때 뽑고 안 줄 때는 안 주고 있다. 이기는 경기보면 선발투수가 물러나도 뒤에 나온 투수들이 점수를 안 주고 막아주고 있고 중심타선이 중요할 때 쳐주고 있다. 이렇게 잘 될 때 이기는 경기를 많이 해야 한다"라고 최근 상승세에 대해 이야기했다.

유희관이 100승 경기에서 보여준 호투를 이어간다면 두산은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유희관은 다음 목표로 두산 역대 최다승인 장호연의 109승에 도전한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그러자 김태형 감독은 "내년에도 야구한다는 것 아니야? 그건 알아서 하는 거지"라고 웃음을 지었다.

[유희관. 사진 = 마이데일리 DB]
잠실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선수보다 어린 대한항공 감독, 서브 구역서 뭐해?
▷ 최시원·이선빈, 호흡 척척 커플 포즈
마이데일리 HOT NEWS
1.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2.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3.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4.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5.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마이데일리 PHOTO
버가부 초연 '프듀 48, 김초연 데뷔'
세븐틴 '아타카' 올블랙 슈트 패션
최시원 '헤어는 쉼표,
정해영 '최연소 30세이
단독 5위 키움 '신바람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