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에 경외심 품고 있다” 뜨거운 사랑[해외이슈]

21-09-21 09:33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배트맨’ 벤 애플렉(49)이 세계적 팝스타 제니퍼 로페즈(52)를 존경한다고 말했다.

그는 18일(현지시간) 애드위크와의 인터뷰에서 “제니퍼가 세상에 끼친 영향에 대해 경외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벤 애플렉은 "예술가로서 나는 사람들을 감동시키는 영화를 만들 수 있다“면서 ”제니퍼는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역사를 통틀어 소수의 사람들만이 가졌던 효과”라고 강조했다.



벤 애플렉은 푸에르토리코 혈통인 로페즈가 이 업계에서 유색인종 여성들의 역할 모델이라고 칭찬했다.

애드위크에 따르면, 52세의 로페즈와 그녀의 자선 프로젝트인 '리미티드 랩스'는 라틴엑스 기업가를 지원하기 위해 골드만 삭스 및 1만개의 중소기업 프로그램과 협력하고 있다.

제니퍼 로페즈와 벤 애플렉은 2002~2004년 사귀었고, 약혼까지 했다. 과거 두 사람은 할리우드에서 '베니퍼'란 애칭으로도 불렸을 정도로 열정적으로 사랑했다. 미국에선 지난 5월부터 재결합한 이들을 '베니퍼 2.0'으로 소개하고 있다.

벤 애플렉은 제니퍼 가너와 결혼해 슬하에 세 아이를 두었으며 2015년 이혼했다. 제니퍼 로페즈는 최근까지 알렉스 로드리게스와 사귀다 헤어졌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선수보다 어린 대한항공 감독, 서브 구역서 뭐해?
▷ 최시원·이선빈, 호흡 척척 커플 포즈
마이데일리 HOT NEWS
1.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2.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3.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4.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5.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마이데일리 PHOTO
버가부 초연 '프듀 48, 김초연 데뷔'
세븐틴 '아타카' 올블랙 슈트 패션
최시원 '헤어는 쉼표,
정해영 '최연소 30세이
단독 5위 키움 '신바람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