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숙, 황당한 '가짜 사망설' 올해만 두 번째…"고소할 것"

21-09-21 10:03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배우 서이숙 측이 가짜 사망설을 퍼뜨린 네티즌을 상대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배우 서이숙, 오늘(20일) 심장마비로 별세…누리꾼 애도'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서이숙이 전날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내용으로 특정 언론 매체, 기자 이름이 함께 적혀 있다. 그러나 이는 기사 형식으로 작성한 '가짜 뉴스'였다.


해당 네티즌이 사칭한 매체 역시 이러한 내용을 보도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서이숙 소속사 퀀텀이엔엠 측은 "지난 번에도 비슷한 내용의 글이 올라온 적 있어 이번에는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며 "사이버 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이숙은 지난 7월에도 같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 인해 가짜 사망설에 휩싸인 바 있다.

소속사는 "처음 이런 일이 생겼을 땐 '나중에 글이 없어지겠지' 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또 이런 글이 올라왔다"며 가짜 뉴스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선수보다 어린 대한항공 감독, 서브 구역서 뭐해?
▷ 최시원·이선빈, 호흡 척척 커플 포즈
마이데일리 HOT NEWS
1.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2.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3.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4.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5.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마이데일리 PHOTO
버가부 초연 '프듀 48, 김초연 데뷔'
세븐틴 '아타카' 올블랙 슈트 패션
최시원 '헤어는 쉼표,
정해영 '최연소 30세이
단독 5위 키움 '신바람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