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삼둥이맘' 황신영, 만삭 고충 토로 "104kg, 일어나기도 힘들어"

21-09-21 09:29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세쌍둥이를 임신 중인 개그맨 황신영이 출산을 앞두고 만삭 임산부의 고충을 털어놨다.

황신영은 20일 인스타그램에 "임신 34주 차"라 알리고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 이번 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래도 마지막 보디 체크 사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다. 안 힘든 척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이라고 적었다.


이어 "배도 많이 터서 튼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 가렸다. 현재 몸무게 104kg. 오늘이 마지막 보디 체크가 될 것 같다.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들다"라고 토로했다.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황신영은 남산만한 배를 드러내고 사진을 찍었다. 게시물 말미에는 "남은 추석 연휴도 행복하고 건강한 추석 보내시라"라며 "#34주차", "#마지막", "#보디체크"란 해시태그를 달았다.

한편 황신영은 2017년 5세 연상의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했으며 지난 2월 인공수정을 통해 세쌍둥이를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 = 황신영 인스타그램]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선수보다 어린 대한항공 감독, 서브 구역서 뭐해?
▷ 최시원·이선빈, 호흡 척척 커플 포즈
마이데일리 HOT NEWS
1.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2.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3.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4.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5.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마이데일리 PHOTO
버가부 초연 '프듀 48, 김초연 데뷔'
세븐틴 '아타카' 올블랙 슈트 패션
최시원 '헤어는 쉼표,
정해영 '최연소 30세이
단독 5위 키움 '신바람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