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남' 조민아 "이석증으로 응급실행…어린 아들 눈에 밟혀 입원 안해"

21-09-21 09:29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이석증으로 인해 응급실을 내원했다고 밝혔다.

조민아는 20일 인스타그램에 "지난주 내내 어지럽고 구토 증상이 있었는데 갈수록 심해지더니 어제부턴 순간순간 세상이 뒤집히는 거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려 아찔했던 당시 상황을 돌이켰다.

이어 조민아는 "눈을 감아도 떠도 눈앞이 빙글빙글 돌고 머리를 조금만 움직여도 고꾸라질 듯이 고통스러워서 119에 실려 응급실에 갔는데 이석증이라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출산 후에 골밀도가 저하되고 면역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레이노 때처럼 혈류 상태가 많이 안 좋아졌다고 이석증 중에서도 심한 상태라 입원 치료를 권하셨다"라며 "나 혼자라면 당장 입원을 했겠지만 너무나도 어린 우리 강호가 눈에 밟혀서 그럴 수가 없었다"라고 아들을 언급했다.

또한 조민아는 "입원 및 약물치료 병행 시 모유 수유를 끊어야 한다고 하셨다. 뇌 혈류개선 약물과 어지럼증, 구토 개선 약물을 링거로 맞아서 오늘은 직수를 못 하지만 냉동해둔 게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며 "나 아픈 것보다 우는 아기 바로 젖을 물려주지 못하는 게 더 마음이 아프다"라고 썼다.

조민아는 출산 이후 산후풍에 이어 이석증까지 겪으며 건강 상태가 좋지 않지만, 가족을 위해 건강해질 것이라고 다짐하며 "강호 엄마니까 조민아답게 뭐든 이겨내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2월 피트니스센터 CEO와 결혼했다. 지난 6월에는 아들을 출산했다.

[사진 = 조민아 인스타그램]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선수보다 어린 대한항공 감독, 서브 구역서 뭐해?
▷ 최시원·이선빈, 호흡 척척 커플 포즈
마이데일리 HOT NEWS
1.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2.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3.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4.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5.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마이데일리 PHOTO
버가부 초연 '프듀 48, 김초연 데뷔'
세븐틴 '아타카' 올블랙 슈트 패션
최시원 '헤어는 쉼표,
정해영 '최연소 30세이
단독 5위 키움 '신바람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