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9회초 역전 투런포 폭발…피츠버그는 10회말 끝내기 패배

21-09-20 05:59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박효준(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이 시즌 세 번째 홈런을 터트렸다.

박효준은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론디포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 8번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3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103타수 19안타 타율 0.184.


박효준은 1-0으로 앞선 2회초 1사 1루서 마이애미 오른손 선발투수 샌디 알칸타라를 상대로 3루수 땅볼을 치며 야수선택으로 출루했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 역시 1-0으로 앞선 4회초 2사 1,3루서는 알칸타라의 슬라이더에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2-3으로 뒤진 7회초에는 무사 3루서 볼넷을 골라냈다. 8구 접전 끝 슬라이더에 속지 않았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또 득점하지 못했다.

박효준의 결정적 한 방은 2-3으로 뒤진 9회초에 터졌다. 1사 1루서 딜런 플로로를 상대로 3B1S서 5구 93마일 싱커를 공략, 우중월 역전 투런포를 터트렸다. 4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13경기만의 홈런. 시즌 3호.

그러나 이 한 방이 결승타가 되지는 못했다. 피츠버그는 9회말에 동점을 허용, 연장으로 갔다. 10회초 벤 가멜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앞서갔으나 10회말 리윈 디아즈에게 끝내기 역전 우중월 투런포를 맞고 5-6으로 졌다. 2연승을 마감하며 56승93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박효준.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선수보다 어린 대한항공 감독, 서브 구역서 뭐해?
▷ 최시원·이선빈, 호흡 척척 커플 포즈
마이데일리 HOT NEWS
1.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2.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3.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4.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5.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마이데일리 PHOTO
버가부 초연 '프듀 48, 김초연 데뷔'
세븐틴 '아타카' 올블랙 슈트 패션
최시원 '헤어는 쉼표,
정해영 '최연소 30세이
단독 5위 키움 '신바람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