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프듀' 조작 피해자 11명에 보상 완료…남은 1명은 협의 중

21-08-02 15:50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케이블채널 엠넷이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사태로 피해를 본 연습생 11명에게 보상했다고 2일 밝혔다.

엠넷은 "당사는 진정성 있는 자세로 최선을 다해 피해자들과 보상 협의를 진행, 12인 중 11인에 대해 피해 보상을 완료했다"며 "남은 1인의 기획사와도 보상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보상금 규모와 관련해선 자세히 밝히지 않았다.



엠넷은 아직 협의를 하지 못한 연습생 1명에 대해서는 "합리적인 수준의 보상을 제시했으나, 이 부분에 대해 당사와 의견 차이가 있었다"며 "당사는 남은 1인 측과 계속 대화를 이어나가며 책임을 지고 보상을 완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엠넷은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 사태와 관련해 사과하면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 엠넷에 돌아온 이익과 향후 발생하는 이익을 모두 내놓고, 약 300억 규모의 기금 및 펀드를 조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투표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제작진 2명은 실형을 선고받았다.

[사진 = 엠넷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선수보다 어린 대한항공 감독, 서브 구역서 뭐해?
▷ 최시원·이선빈, 호흡 척척 커플 포즈
마이데일리 HOT NEWS
1.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2.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3.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4.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5.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마이데일리 PHOTO
버가부 초연 '프듀 48, 김초연 데뷔'
세븐틴 '아타카' 올블랙 슈트 패션
최시원 '헤어는 쉼표,
정해영 '최연소 30세이
단독 5위 키움 '신바람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