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전 남친에 4년간 속았다" 역대급 폭로

이상화, 물오른 미모+몸매 '점점 예뻐지네'

[전문] 쯔양 "불법촬영 오인, 당혹스럽다"…롤러코스터 먹방 논란 해명

21-03-01 18:43



쯔양, 롤러코스터 소시지 먹방 '위험성 논란'에 직접 해명

"안전 최우선으로 여기며, 에버랜드 측과 철저한 사전 협의했다"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인터넷 방송인 쯔양(본명 박정원·24)이 롤러코스터 소시지 먹방 논란을 해명했다.



쯔양은 1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얼마 전 시청자 분들께 때로는 제가 조금 망가지는 모습도 보여드리면서 요즘 같이 모두가 힘든 시기에 웃음을 드리고 싶어서 티익스프레스 영상을 올렸다"며 "예전에 봤던 '무한도전'이 떠오른다는 등 재미있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혹시나 다치진 않을까 걱정해 주시는 분들도 많으셨던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진심 어린 댓글을 보며 저를 걱정해 주시는 분들이 많구나 느꼈고 부족한 저를 이렇게까지 생각해 주셔서 정말로 감사드리는 마음"이라면서 "이번 콘텐츠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에버랜드 측과 철저한 사전 협의를 했고 제 안전 또한 충분히 고려해 촬영을 진행했다는 점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이어 쯔양은 "에버랜드 및 이용객 분들께 피해를 끼치지 않기 위해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여 개장 전 방문객이 전무한 상태에서 촬영을 진행했다"며 "음식 또한 목에 찔리거나 놀이기구에 음식물이 튀는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막대기가 없는 간단한 음식으로 신중히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쯔양은 "촬영 후에는 모니터링을 통해 혹시 모를 다른 승객 분들의 안전사고 발생요소 체크를 하는 등 영상은 짧지만 정말 수많은 조율과 촬영 단계를 거쳤다"고 해명했다.



특히 쯔양은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에버랜드의 협조 아래 진행됐으며, 원래 놀이기구 탑승 시 음식물 반입 금지라는 점을 말씀드렸는데, 불법 촬영 등으로 오인하는 댓글 및 기사가 있어 너무 놀랐고, 당혹스러웠다. 이런 상황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심경 토로하며 "다시 한번 이번 영상은 에버랜드와의 충분한 사전 협의를 통해 촬영했음을 말씀드리며, 저 또한 영상 기획자이자 촬영자로서 시청자 분들께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했다"고 했다.



끝으로 쯔양은 "이 글을 보신 이후에는 어떤 오해도 없으셨으면 좋겠다"며 "그럼에도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며, 불편하지 않는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진심 어리게 걱정해 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했다.



앞서 쯔양은 '티익스프레스에서 소세지 먹는건 껌이죠'라는 제목으로 에버랜드에서 롤러코스터 놀이기구 티 익스프레스를 탄 채 소시지를 먹는 영상 콘텐츠를 공개했다.



하지만 최고 속도가 100km/h 이상으로 알려진 고속 롤러코스터에서 음식물을 섭취한 행위를 두고 위험성 논란이 불거졌다.



또한 쯔양이 해당 영상 댓글을 통해 "에버랜드에서 티타남님의 도움으로 안전하고 재밌게 촬영했습니다!🤗 원래 음식물은 절대 반입 금지에요! 얼마나 무서울까 걱정했는데 티익스프레스 뭐 별거 아니네요😉 다음엔 뭐 타면서 먹어볼까용🤔🤔"이라고 적었는데, 쯔양이 밝힌 것처럼 '음식물 절대 반입 금지'임에도 예외적으로 쯔양의 소시지 먹방을 진행한 쯔양과 에버랜드 측 모두 문제가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 같은 논란과 비판에 대한 쯔양의 해명이다.



▲ 이하 쯔양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쯔양입니다!

얼마 전 시청자분들께 때로는 제가 조금 망가지는 모습도 보여드리면서 요즘같이 모두가 힘든 시기에 웃음을 드리고 싶어서 티익스프레스 영상을 올렸습니다.

예전에 봤던 무한도전이 떠오른다는 등 재미있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혹시나 다치진 않을까 걱정해 주시는 분들도 많으셨던 것 같습니다😢 😢

진심 어린 댓글을 보며 저를 걱정해 주시는 분들이 많구나 느꼈고 부족한 저를 이렇게까지 생각해 주셔서 정말로 감사드리는 마음입니다🙇🏻

이번 콘텐츠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에버랜드 측과 철저한 사전 협의를 했고 제 안전 또한 충분히 고려해 촬영을 진행했다는 점 말씀드립니다.

에버랜드 및 이용객분들께 피해를 끼치지 않기 위해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여 개장 전 방문객이 전무한 상태에서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음식 또한 목에 찔리거나 놀이기구에 음식물이 튀는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막대기가 없는 간단한 음식으로 신중히 선정하였습니다.

촬영 후에는 모니터링을 통해 혹시 모를 다른 승객분들의 안전사고 발생요소 체크를 하는 등 영상은 짧지만 정말 수많은 조율과 촬영 단계를 거쳤습니다.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에버랜드의 협조 아래 진행됐으며, 원래 놀이기구 탑승 시 음식물 반입 금지라는 점을 말씀드렸는데,

불법 촬영 등으로 오인하는 댓글 및 기사가 있어 너무 놀랐고, 당혹스러웠습니다.

이런 상황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ㅠㅠ

다시 한번 이번 영상은 에버랜드와의 충분한 사전 협의를 통해 촬영했음을 말씀드리며,

저 또한 영상 기획자이자 촬영자로서 시청자분들께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했습니다.

이 글을 보신 이후에는 어떤 오해도 없으셨으면 좋겠습니다ㅠㅠ

그럼에도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며, 불편하지 않는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 어리게 걱정해 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사진 = 쯔양 유튜브]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수베로 감독, '거대 팔뚝으로 선수들 기선제압?'
▷ '킹덤', 흔들린 공정성과 요동친 '문어 다리'
마이데일리 TOP NEWS

송진우,일본인 아내와 사귀며 뺨맞은 사연

치어리더, 짧디짧은 상하의 '눈 둘 곳이 없네'

마이데일리 HOT NEWS
1. 송진우, 일본인 아내와 연애시절 뺨 맞은 사연
2. 치어리더, 짧디짧은 상하의 '눈 둘 곳이 없네'
3. 김수미, 황치열X음문석에 욕설 폭발'…왜
4. 제시 "전 남친에 4년간 속았다" 역대급 폭로
5. '육감적이야'…김나희, 아찔한 수영복 자태
마이데일리 PHOTO
파워 스윙 후 간절하게 바라보는 장하나
'다들 좋았어'…프레이타스, 동료들 마중
'오늘도 잘 할 거야'…
'예쁜 애 옆 예쁜 애'…
박하선, 깜찍한 꽃받침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