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김구라 여친에 누나라고" 몇살 차?

트레이닝복 입은 치어리더…'힙라인 감탄'

이지혜 "출연자가 오지 않아요" 녹화 대기 중 고충 토로

20-12-04 23:03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이지혜(40)가 긴 녹화 대기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지혜는 4일 인스타그램에 "최신식 스타일 대기실 (feat.라꾸라꾸침대)"라며 "#노숙자아님 #대기중 #녹화가길어요 #출연자가오지않아요 #언니한텐말해도돼 #잘자요여러분 #나도자고싶다 #집에가고싶다" 등의 글을 적고 사진을 게재했다.


대기실 풍경이다. 이지혜가 화려한 색상의 의상을 차려입은 상태로 침대에 누워 대기하고 있는 모습이다. 긴 대기 시간 탓인지 이지혜의 얼굴에선 지친 기색이 읽혀진다. 네티즌들은 "어느 출연자가 안 오시길래. 녹화 끝나고 빨리 집에 가세요", "태리가 엄마 기다리다 잤겠어요. 언니 고생이 많으시네요" 등의 반응.


이지혜는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 중이다.

[사진 = 이지혜 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오승인 '이젠 미모 덮는 실력으로'
▷ 에이미 입국…'고개는 숙였지만 포즈까지'
마이데일리 TOP NEWS

유깻잎 "'우이혼' 출연 후회"…심경토로

'앗! 여긴 안 돼'…치어리더, 노출 막으려 안간힘

마이데일리 HOT NEWS
1. 유깻잎 "방송출연 후회…상처 크다" 토로
2. '여긴 안 돼'…치어리더, 노출 막으려 안간힘
3. 몇살 차?…그리 "김구라 여친, 호칭은 누나"
4. 이지아, 방송 중 무릎 꿇고·경고까지 '헉'
5. 전현무, 이혜성과 가을 결혼? 수줍은 미소
마이데일리 PHOTO
매섭게 노려보는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 '
치어리더, 야릇 눈빛 작렬 '남심 다
'한국 사랑해요'…브룩스
찐텐 터진 치어리더 '신
열연 돋보이는 '베르나르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