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말 트기 전…" 임창정 4세 아들, 음악 천재

정유미 "'보건교사 안은영' CG 연기, 처음에 정말 힘들어…미친 척 하고 했다" ('연중 라이브')

20-09-25 21:24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정유미가 '보건교사 안은영' 출연 계기를 밝혔다.

25일 밤 방송된 KBS 2TV 연예정보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 주역인 배우 정유미, 남주혁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극중 남들이 보지 못하는 '젤리'를 볼 수 있는 캐릭터를 맡은 정유미는 "귀여운 문어 젤리, 양말 젤리, 해파리 젤리, 고래 젤리 등이 있다. 에로에로 젤리도 있는데 조금 충격적이다. 상상 그 이상일 거다"라고 예고해 궁금증을 높였다.


정유미는 출연 계기를 묻자 "독특한 스토리, 감독님 때문이다. 또 나 자신이 살아야 될 것 같아서 선택했다"더니 "남주혁이 합류한단 소식을 듣고 너무 기뻤다"라고 다급하게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CG 액션 연기에 고충을 겪었다는 정유미는 "첫 장면이 정말 힘들었다. 어떻게 할지 긴장감이 있었다. 그냥 미친 척 하고 해보자 했더니 재밌게 찍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남주혁은 "정말 안쓰러웠다. 차라리 제가 대신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보건교사 안은영'은 평범한 이름과 달리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보건교사 안은영이 새로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한문교사 홍인표와 함께 이를 해결해가는 명랑 판타지물로 이날 오후 4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브람스' 김민재·박은빈이라 가능했던 청춘 크레센도
▷ '댄스뚱' 문세윤, 잠실야구장 뒤흔든 치어리딩
마이데일리 TOP NEWS

"박세리 前남친, 잘생겨서 팬클럽 존재"

'자꾸만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마이데일리 HOT NEWS
1. "박세리 구 남친, 잘생겨서 팬클럽도 존재"
2. '자꾸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3. '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이유
4. "영혼까지 모아봤다"…장윤주, 아찔한 볼륨
5. 김한길 "최명길, 혼수상태서 깨어난 내게…"
마이데일리 PHOTO
'승리 보인다'…서울 삼성, 다같이 모여
전유수, 투수 직선타 잡고 깜짝 '나도
'응원하러 가자'…치어리
'보기만 해도 푸근'…임
이달소 츄, 사뿐사뿐 등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