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말 트기 전…" 임창정 4세 아들, 음악 천재

삼성 강한울, 1545타석 걸린 첫 홈런…오재원 뛰어넘은 신기록 [MD현장]

20-09-25 20:31

[마이데일리 = 잠실 최창환 기자] 첫 홈런을 터뜨리기까지 무려 1,545타석이 걸렸다. 삼성 라이온즈 내야수 강한울이 진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강한울은 25일 서울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경기에 6번타자(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강한울은 삼성이 1-3으로 뒤진 4회초 1사 1루서 2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강한울을 풀카운트 승부 끝에 몸쪽 높은 코스로 향한 유희관의 6구(슬라이더, 구속 126km)를 노렸고, 이는 우측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15m 동점 투런홈런으로 연결됐다. 강한울이 프로 데뷔 518경기 만에 만든 첫 홈런이었다.

진기록도 세웠다. 강한울이 첫 홈런을 터뜨린 것은 KIA 타이거즈 소속으로 KBO리그 데뷔전을 치른 후 무려 1,545타석만의 일이었다. 이는 특정선수가 데뷔 후 첫 홈런을 쏘아 올리기까지 가장 많이 소화한 타석으로 KBO리그 역사에 남게 됐다. 종전 기록은 두산 베어스 내야수 오재원이 보유하고 있던 1,040타석만의 첫 홈런이었다.

한편, 안산공고-원광대 출신 강한울은 2014 2차 1라운드 5순위로 KIA에 지명됐다. 이어 2017시즌을 앞두고 최형우가 FA 협상을 통해 KIA 유니폼을 입게 됐을 때 보상선수로 지명돼 삼성으로 이적했다. 최근 상무에서 제대, 삼성으로 돌아왔다.

[강한울. 사진 = 잠실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잠실 =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브람스' 김민재·박은빈이라 가능했던 청춘 크레센도
▷ '댄스뚱' 문세윤, 잠실야구장 뒤흔든 치어리딩
마이데일리 TOP NEWS

"박세리 前남친, 잘생겨서 팬클럽 존재"

'자꾸만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마이데일리 HOT NEWS
1. "박세리 구 남친, 잘생겨서 팬클럽도 존재"
2. '자꾸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3. '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이유
4. "영혼까지 모아봤다"…장윤주, 아찔한 볼륨
5. 김한길 "최명길, 혼수상태서 깨어난 내게…"
마이데일리 PHOTO
'승리 보인다'…서울 삼성, 다같이 모여
전유수, 투수 직선타 잡고 깜짝 '나도
'응원하러 가자'…치어리
'보기만 해도 푸근'…임
이달소 츄, 사뿐사뿐 등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