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말 트기 전…" 임창정 4세 아들, 음악 천재

오현경 "글귀 마음에 와닿아 한줄평 올렸을 뿐…확대해석은 당황스럽다" [전문]

20-09-25 20:12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배우 오현경이 SNS 글이 확대해석된 것과 관련해 당혹감을 내비쳤다.

오현경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냥 좋은 글귀들과 마음에 와닿는 말들이 좋아, 다른 분들은 작가가 쓴 이 글에 어떤 생각이실지 잠시 한줄평 올린 것인데 너무 확대해석해서 애매한 머릿기사는 조금 당황스럽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불필요한 오해들도 있을 수 있고요. 그냥 편하게 열심히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예쁜 모습 봐주시면 감사하겠다. 격려해주시면 더 힘이 나고요. 좋은 하루들 되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현경은 전날인 24일 "이번 생은 일을 사랑하고 지인들을 사랑하고 가족과 딸을 사랑하는 것만으로도 바쁘다"며 "내 자신도 사랑 많이 해주고 자기 개발을 통해 좀 더 의미 있는 삶을 지향해본다. 사랑아 미안, 사랑의 감정은 다음 생애에 예쁘고 듬직한 모습으로 완벽한 사랑으로 다시 와주겠니? 이번 생은 안되겠다. 내가 좀 바빠"라고 글을 적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일각에서는 종합편성채널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서 탁재훈과 커플 호흡을 맞추고 있는 오현경의 모습과 연결 지어 여러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이하 오현경 글 전문.

제 인스타그램을 보시는 분들 그냥 편히 봐주시길 바라봅니다.

기자님들 그냥 좋은 글귀들과 마음에 와닿는 말들이 좋아, 다른 분들은 작가가 쓴 이 글에 어떤 생각이실지 잠시 한줄평 올린 것인데 너무 확대해석해서 애매한 머릿기사는 조금 당황스럽습니다. 불필요한 오해들도 있을수 있고요. 그냥 편하게 열심히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이쁜 모습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격려해주시면 더 힘이 나고요~ 좋은 하루들 되세요.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브람스' 김민재·박은빈이라 가능했던 청춘 크레센도
▷ '댄스뚱' 문세윤, 잠실야구장 뒤흔든 치어리딩
마이데일리 TOP NEWS

"박세리 前남친, 잘생겨서 팬클럽 존재"

'자꾸만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마이데일리 HOT NEWS
1. "박세리 구 남친, 잘생겨서 팬클럽도 존재"
2. '자꾸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3. '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이유
4. "영혼까지 모아봤다"…장윤주, 아찔한 볼륨
5. 김한길 "최명길, 혼수상태서 깨어난 내게…"
마이데일리 PHOTO
'승리 보인다'…서울 삼성, 다같이 모여
전유수, 투수 직선타 잡고 깜짝 '나도
'응원하러 가자'…치어리
'보기만 해도 푸근'…임
이달소 츄, 사뿐사뿐 등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