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말 트기 전…" 임창정 4세 아들, 음악 천재

KIA 브룩스, SNS로 전한 비보 "아들 웨스틴, 왼쪽 시력 잃을 수도"

20-09-25 20:18

[마이데일리 = 수원 이후광 기자] KIA 외국인투수 애런 브룩스가 미국에서 비보를 전해왔다.



브룩스는 25일(이하 한국시각) 자신의 SNS를 통해 교통사고를 당해 치료를 받고 있는 가족의 몸 상태를 전했다. 아내와 딸은 무사했지만, 안타깝게도 아들이 눈을 심하게 다쳤다.



브룩스는 사흘 전인 22일 급하게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부인 휘트니와 딸 먼로, 아들 웨스틴이 차량을 타고 가던 도중 신호 위반 차량에 교통사고를 당했기 때문. 그 중에서도 아들 웨스틴이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KIA 맷 윌리엄스 감독은 전날 취재진에 “아들이 수술을 잘 마쳤다고 들었다”며 브룩스의 근황을 전했다.



그러나 예상보다 상태가 심각했다. 브룩스는 “아내 휘트니는 약간의 통증과 멍을 안고 있고, 딸 먼로는 외상은 없지만 걷는데 다소 불편함이 있다”며 “그러나 아들 웨스틴은 운이 좋지 못했다. 왼쪽 눈의 시력이 회복될 가능성이 0%에 가깝다”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브룩스에 따르면 신호를 위반한 트럭이 아들 웨스틴이 앉은 쪽을 들이받으며 외상을 심하게 입었다.



브룩스가 올린 차량 사진을 통해 이날 사고의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차량 뒤쪽이 거의 형체가 사라질 정도로 충격을 받은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가족 3명의 생명이 무사한 게 다행일 정도다.



브룩스는 “신에게 모든 가족과 오늘을 함께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며 “내가 계속할 수 있는 것은 기도뿐이다. 우리 가족에게 보내주신 응원에 감사하며 또 다시 소식을 업데이트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사진 = 애런 브룩스 SNS 캡쳐, 마이데일리 DB]
수원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브람스' 김민재·박은빈이라 가능했던 청춘 크레센도
▷ '댄스뚱' 문세윤, 잠실야구장 뒤흔든 치어리딩
마이데일리 TOP NEWS

"박세리 前남친, 잘생겨서 팬클럽 존재"

'자꾸만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마이데일리 HOT NEWS
1. "박세리 구 남친, 잘생겨서 팬클럽도 존재"
2. '자꾸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3. '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이유
4. "영혼까지 모아봤다"…장윤주, 아찔한 볼륨
5. 김한길 "최명길, 혼수상태서 깨어난 내게…"
마이데일리 PHOTO
'승리 보인다'…서울 삼성, 다같이 모여
전유수, 투수 직선타 잡고 깜짝 '나도
'응원하러 가자'…치어리
'보기만 해도 푸근'…임
이달소 츄, 사뿐사뿐 등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