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말 트기 전…" 임창정 4세 아들, 음악 천재

허훈 "父 허재처럼 욕 안 해…난 신사적인 사람" 폭로 ('도시어부2')

20-09-25 00:00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농구선수 허훈이 아버지 허재를 디스했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에서는 경기도 화성에서 대결을 펼치는 도시어부 팀과 반 도시어부 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재는 붕어를 아깝게 놓친 김새론이 욕설을 내뱉자 아들 허훈에게 "너도 한번 욕 보여줘라. 속 시원하게 보여줘라"라고 권유했다.

하지만 허훈은 "저는 아버지처럼 욕 안 한다. 저는 굉장히 신사적인 사람이다. 농구 시합할 때도 한 번도 경고를 받아본 적이 없다"라고 반박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를 듣던 이덕화와 이경규가 "교육은 확실하게 돼있구나", "자식 농사를 잘했다"고 말했지만 허재는 "너 아버지를 그렇게 까는 거냐. 멘탈이 흔들렸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더했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브람스' 김민재·박은빈이라 가능했던 청춘 크레센도
▷ '댄스뚱' 문세윤, 잠실야구장 뒤흔든 치어리딩
마이데일리 TOP NEWS

"박세리 前남친, 잘생겨서 팬클럽 존재"

'자꾸만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마이데일리 HOT NEWS
1. "박세리 구 남친, 잘생겨서 팬클럽도 존재"
2. '자꾸 벌어져'…유인나, 옷핀 하나에 의지한 치마
3. '39세' 홍현희, 아직도 '엄마 카드' 쓰는 이유
4. "영혼까지 모아봤다"…장윤주, 아찔한 볼륨
5. 김한길 "최명길, 혼수상태서 깨어난 내게…"
마이데일리 PHOTO
'승리 보인다'…서울 삼성, 다같이 모여
전유수, 투수 직선타 잡고 깜짝 '나도
'응원하러 가자'…치어리
'보기만 해도 푸근'…임
이달소 츄, 사뿐사뿐 등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