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에…" 제시, 악플에도 쿨한 반응

'그저 감탄만'…김윤지, 명품 보디라인

"이대로 사라질까 생각했다"…'조작 방송' 송대익, 자숙 끝? 삭발하고 한 달만에 복귀 [종합]

20-08-03 07:26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조작 방송으로 물의를 빚었던 유튜버 송대익이 한 달만에 자숙을 끝내고 돌아왔다.



지난 1일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안녕하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그는 "영상을 올리기까지 정말 많은 고민을 했다. '이대로 사라질까'라는 생각도 많이 했고 '어떻게 하면 제가 한 실수를 주워 담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가장 많이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곰곰이 생각을 해봤는데 지금 이 상황을 회피하고 도망치기보다는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생각해 영상을 켰다. 사실 긴 시간을 반성하고 사죄하며 죄송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게 맞지만 한편으로는 제가 저지른 실수를 주워 담는 게 '조금 더 책임감 있는 행동 아닐까'라고 생각했다. 염치 불구하고 제가 책임져야 되는 부분은 피하지 않고 꼭 책임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한 실수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고 가슴 깊숙하게 생기며 죄송한 마음으로 사죄하며 살아가도록 하겠다"라며 "제 어리석은 행동에 실망하셨을 시청자 분들과 제 이기적인 행동으로 피해를 입으신 브랜드 관계자 분들에게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라고 사과한 뒤 고개를 숙였다.



앞서 송대익은 지난 6월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배달 대용물을 누가 빼먹었다'라는 내용의 영상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베어 문 흔적이 있는 치킨과 두 조각 모자란 피자가 배달됐다며 피자나라치킨공주의 한 지점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했다.



하지만 조작 방송 의혹이 제기됐고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전국 매장을 확인한 결과 송대익이 주장한 내용은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라고 강하게 부인하며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야기한 점에 대해 본사는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혀 파문이 일었다.



그러자 송대익은 "전적으로 연출된 영상이며 제 영상으로 피해를 본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과 점주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사과했지만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은 강경한 입장을 유지했다.



이 가운데, 자숙의 시간을 가지던 송대익은 한 달만에 자숙을 끝내고 유튜브로 복귀했다. 초스피드 복귀를 두고 네티즌들은 "전혀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 "다시 유튜브를 시작한다는 게 시청자 기만이다", "삭발을 하면 해결되는 문제인가" 등의 더 큰 불쾌감을 표출하고 있다.



[사진 = 송대익 유튜브 캡처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하성 '성공률 100% 20도루, 리허설부터 기록까지'
▷ K패션몰 HAN컬렉션 2020 GRAND OPENING
마이데일리 TOP NEWS

"XX"…김새론, 방송서 욕설 후 화들짝

'티셔츠가 헐렁'…치어리더, 날아갈 듯 가냘픈 자태

마이데일리 HOT NEWS
1. "XX"…김새론, 방송서 욕설 후 화들짝
2. '배 훌러덩'…CLC 최유진, 아직도 한여름 패션
3. 백종원, 깐족대는 김희철에 뼈 있는 한마디
4. '방망이와 굵기 비슷'…배트걸, 앙상한 다리
5. 공유·윤은혜, '커프' 키스신 다시 본 후 반응이…
마이데일리 PHOTO
'인형이 살아 움직여'…치어리더, 놀라운
'인형이 살아 움직여'…치어리더, 놀라운
'이마 깠어요'…비투비 이
김국헌·송유빈 '머리 위로
이영하에게 다가간 김태형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