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노키니 몸매, 압도적"…아나운서 출신 황보미, 아찔 수영복 자태

20-02-12 07:20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스포츠아나운서 출신 연기자 황보미가 수영복 몸매를 뽐냈다.

황보미는 11일 인스타그램에 "뭔가 부끄부끄해서 산 지 2년 만에 개시한 모노키니 드디어 입었다. 블랙은 진리" 등의 글을 적고 사진을 게재했다. 야외 수영장에서 찍은 사진으로 검정색 수영복 차림의 황보미가 우월한 몸매를 과시하며 포즈 취하고 있다. 앞서 괌에서 촬영한 사진도 공개했던 황보미로 물에 젖은 머리를 자연스럽게 흐트러뜨린 채 카메라를 보며 뛰어난 미모를 자랑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아름다워요" 등의 반응.



SBS스포츠 아나운서 출신인 황보미는 지난해 SBS 드라마 '강남스캔들'에서 명지윤 역으로 호연한 바 있다.

[사진 = 황보미 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NEWS
1. '의외 장소서 만났네'…고소영·이부진 다정샷
2. '90kg 가뿐하게 번쩍'…김연경, 몸짱 된 근황
3. 치어리더, 아슬한 의상 입고 과격 안무 '아찔해'
4. '검정 칠갑' 얼굴도 해내는 한소희…그저 빛
5. 조현, 청순미 낭낭? 알고 보면 '도발 자태'
많이 본 정보AD
마이데일리 TOP NEWS

고소영·이부진 함께 찾은 곳은?…의외네

야옹이작가, 특대볼륨에 애플힙 '다가졌네'

마이데일리 PHOTO
웬디 조이 '귀국 수다 삼매경'
트와이스 다현 '착시 스킨 톤 패션'
송강 '화보 출국, 미소로
아이린 '낮에도 빛나는
예린·강민·원지민, 뮤뱅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