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베복 시절 폭력행사? 나보다도…" 폭

'이렇게 글래머였나?'…박지민, 터질 듯한 가

‘올스타 출신’ 바스케스, 미성년자와 불법 성관계 혐의 긴급 체포

19-09-18 09:51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마무리투수 펠리페 바스케스(28)가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미성년자와 불법 성관계를 가진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ESPN 등 현지언론들은 18일(이하 한국시각) “바스케스가 미성년자 불법 성관계, 음란물 배포 혐의 등으로 긴급 체포됐다”라고 보도했다.

‘ESPN’에 따르면, 바스케스는 2년 전 미국 플로리다주 리 카운티에 거주하는 만 13세 여자아이와 성관계를 맺었고, 이후 지속적으로 교류해왔다. 바스케스는 지난 7월 여자아이에게 음란물이 첨부된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시즌 종료 후 만나자는 의사도 전했다. 바스케스는 이를 발견한 여자아이 부모의 신고로 체포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물의를 일으킨 바스케스를 행정 휴가 처리하는 등 발 빠르게 조치했다. 소속팀인 피츠버그 역시 바스케스를 제한선수 명단에 올리는 한편, “오늘 바스케스가 체포됐다는 소식을 알게 됐고,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모든 조사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베네수엘라 출신 좌완투수 바스케스는 올 시즌 56경기서 5승 1패 28세이브 평균 자책점 1.65로 활약했다. 2017시즌 피츠버그 이적 후 줄곧 마무리투수로 안정적인 구위를 보여줬으며, 지난 시즌에는 내셔널리그 올스타로 선발된 바 있다.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LA 다저스가 최근 트레이드 마감기간 전 영입을 고려했던 대상이기도 하다.

하지만 경기 외적인 면에서는 구설수가 잦았다. 바스케스는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기 전인 지난 10일에도 팀 동료 카일 크릭과 클럽하우스에서 주먹을 주고받아 물의를 일으켰다. 당시 피츠버그는 바스케스에게 벌금 1만 달러(약 1,200만원) 징계를 내렸다.

[펠리페 바스케스.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가방 속 물건 우르르'…모모, 소지품 강제 노출
▷ '배가본드', 왜 '동백꽃'·'어하루'가 되지 못하나
마이데일리 TOP NEWS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차갑다 차가워'…모모랜드 낸시, 냉미녀 포스 종결자

마이데일리 HOT NEWS
1.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호소
2. '화났나?'…모모랜드 낸시, 무섭게 굳은 얼굴
3. 윤송아, 허리끈 풀고 골반까지 쭉 내린 치마 '아찔'
4. '비키니가 작네'…신재은, 존재감 확실한 볼륨
5. '혹시 전라?'…치어리더, 다 벗고 몸매 자랑
마이데일리 PHOTO
'인형이 살아있네'…안젤리나 다닐로바,
'6명만 왔어요'…모모랜드, 허전한 무
'오늘 콘셉트는 이거야'…
'노출은 적당하게'…정연
'애교 살 부자'…소연,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