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알선+감금" 고발당한 여배우 누구

경기하다 치마 올리는 유현주…깜짝+아찔

두려워 못했다던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물의 죄송" [종합]

19-09-18 08:31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과거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본명 김한빈)가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7일 오전 9시께 비아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14시간 넘게 조사하고, 이 과정에서 비아이가 일부 혐의를 인정함에 따라 경찰은 비아이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했다.



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2016년 지인 A 씨에게서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 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고 밤 11시 20분께 경찰서를 나온 비아이는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고 말한 뒤 차량에 올라 경찰청을 빠져나갔다.



경찰은 비아이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6월 비아이는 자신의 마약 의혹이 불거지자 아이콘에서 탈퇴하고 YG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도 해지했다. 당시 그는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하지도 못했다"며 부인한 바 있다.



경찰은 또 비아이의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도 조만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표는 2016년 비아이의 마약 의혹이 제기되자 A 씨에게 회유와 협박으로 경찰 진술을 번복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부캐의 정석 '둘째이모 김다비'
▷ K패션몰 HAN컬렉션 2020 GRAND OPENING
마이데일리 TOP NEWS

둘째이모 김다비, 공연 중 치마가…경악

'연예인 할 팔자'…장근석, 군백기 영향 없는 얼굴

마이데일리 HOT NEWS
1. 이효리, 화장실 불려가 들은 아찔한 경고
2. 갑자기 치마 올리는 유현주…깜짝+아찔
3. 女가수 공연 중 돌발상황, 19禁 위기 '헉'
4. '보고도 안 믿겨'…유승옥, 어마어마 몸매
5. 강재준 '성욕 강해'…이은형 '아닌 것 같은데?'
마이데일리 PHOTO
'3루 도루 성공' 전준우, 태그 피하
'소집해제 했어요'…장근석, 설레는 발걸
'몸 풀어야지'…모터,
'인형이 걸어와'…박결,
'초강렬 자태'…오재원,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