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베복 시절 폭력행사? 나보다도…" 폭

'이렇게 글래머였나?'…박지민, 터질 듯한 가

'18세 6개월' 이강인, '19세' 정우영-'21세' 손흥민 넘었다

19-09-18 07:30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가 한국인 역대 최연소 ‘별들의 무대’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발렌시아는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로드리고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강인은 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후반 45분 교체로 투입돼 추가시간까지 약 5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짧은 출전 시간으로 무언가 보여주진 못했지만,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발렌시아의 승리를 도왔다.

유럽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는 경기 후 이강인에게 평점 6점을 부여했다.

이강인은 이날 교체 출전으로 한국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본선 출전 기록을 새로 썼다. 이강인은 18세 6개월 30일의 나이로 정우영(프라이부르크, 19세2개월)을 넘어섰다.

정우영은 지난 해 11월 바이에른 뮌헨 소속으로 벤피카전에 출전하며 손흥민을 넘어 최연속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손흥민은 2013년 레버쿠젠에서 최연속 데뷔를 했다.

[사진 = AFPBBNEWS]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가방 속 물건 우르르'…모모, 소지품 강제 노출
▷ '배가본드', 왜 '동백꽃'·'어하루'가 되지 못하나
마이데일리 TOP NEWS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차갑다 차가워'…모모랜드 낸시, 냉미녀 포스 종결자

마이데일리 HOT NEWS
1.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호소
2. '화났나?'…모모랜드 낸시, 무섭게 굳은 얼굴
3. 윤송아, 허리끈 풀고 골반까지 쭉 내린 치마 '아찔'
4. '비키니가 작네'…신재은, 존재감 확실한 볼륨
5. '혹시 전라?'…치어리더, 다 벗고 몸매 자랑
마이데일리 PHOTO
'인형이 살아있네'…안젤리나 다닐로바,
'6명만 왔어요'…모모랜드, 허전한 무
'오늘 콘셉트는 이거야'…
'노출은 적당하게'…정연
'애교 살 부자'…소연,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