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알선+감금" 고발당한 여배우 누구

경기하다 치마 올리는 유현주…깜짝+아찔

'18세 6개월' 이강인, '19세' 정우영-'21세' 손흥민 넘었다

19-09-18 07:30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가 한국인 역대 최연소 ‘별들의 무대’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발렌시아는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로드리고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강인은 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후반 45분 교체로 투입돼 추가시간까지 약 5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짧은 출전 시간으로 무언가 보여주진 못했지만,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발렌시아의 승리를 도왔다.

유럽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는 경기 후 이강인에게 평점 6점을 부여했다.

이강인은 이날 교체 출전으로 한국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본선 출전 기록을 새로 썼다. 이강인은 18세 6개월 30일의 나이로 정우영(프라이부르크, 19세2개월)을 넘어섰다.

정우영은 지난 해 11월 바이에른 뮌헨 소속으로 벤피카전에 출전하며 손흥민을 넘어 최연속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손흥민은 2013년 레버쿠젠에서 최연속 데뷔를 했다.

[사진 = AFPBBNEWS]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부캐의 정석 '둘째이모 김다비'
▷ K패션몰 HAN컬렉션 2020 GRAND OPENING
마이데일리 TOP NEWS

둘째이모 김다비, 공연 중 치마가…경악

'연예인 할 팔자'…장근석, 군백기 영향 없는 얼굴

마이데일리 HOT NEWS
1. 이효리, 화장실 불려가 들은 아찔한 경고
2. 박하나, 출연료 역전한 후배에 대놓고…당황
3. 갑자기 치마 올리는 유현주…깜짝+아찔
4. 女가수 공연 중 돌발상황, 19禁 위기 '헉'
5. '보고도 안 믿겨'…유승옥, 어마어마 몸매
마이데일리 PHOTO
'3루 도루 성공' 전준우, 태그 피하
'소집해제 했어요'…장근석, 설레는 발걸
'몸 풀어야지'…모터,
'인형이 걸어와'…박결,
'초강렬 자태'…오재원,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