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떡 벌어진 어깨…'근육이 꽉꽉

27kg 뺀 다나, 다이어트 후 볼륨까지

'살림남' 김승현, 부녀→가족으로 번진 갈등 "네 아빠처럼 될거냐vs사고친적 없다" [MD리뷰]

19-07-18 06:50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김승현과 딸 수빈의 부녀 갈등이 가족 간의 갈등으로 번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김승현의 가족들이 수빈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김승현의 엄마는 김승현에게 손녀 수빈의 노란 탈색머리와 피어싱을 지적하며 "수빈에게 관심을 가지라"고 조언했다. 이에 김승현은 "전화를 받아야 말을 하지"라며 "일하면서 어떻게 일일이 신경을 쓰냐"고 반응했다.



이에 김승현의 엄마는 "수빈이에게 안 좋은 일이 생기지 않게 항상 신경쓴다. 누가 신경쓰냐. 나만 혼자 신경쓴다"며 "수빈이가 딱 수빈이 엄마 나이다. 너처럼 되면 어떡하냐"고 말해 김승현을 화나게 만들었다.



이에 두 사람을 중재하던 김승현의 아빠까지 "해야 할 말이 있고 해서는 안 될 말이 있다"며 큰 소리를 냈다. 이어 김승현에게 "수빈이에게 직접 이야기 해야지 전화, 문자로 말하는 것은 다르다"고 다그쳤다.



이후 김승현은 수빈의 방에서 라이터를 발견했다. 그는 "보통 일이 아니구나. 걱정스럽고 겁이 많이 났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날 밤 늦게 집으로 들어온 수빈에게 김승현은 "방 안에 라이터 뭐냐"고 물었다. 이에 수빈은 "왜 남의 방을 뒤지냐"며 신경질냈다.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려던 두 사람의 목소리는 점점 커졌고, 이에 김승현의 엄마까지 방에서 나왔다.



수빈은 라이터가 "아르바이트 가게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바이트 하는데 왜 라이터가 필요하냐"는 말에 수빈은 "고깃집이니까"라고 답했다.



수빈의 늦은 귀가에 가족들은 걱정을 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 가족들에게 수빈은 카페 아르바이트만 한다고 알렸지만, 카페와 고깃집 두 가지 아르바이트를 병행하고 있었다.



이에 수빈은 "카페 아르바이트 하나 하는 것도 뭐라고 하는데, 고깃집 아르바이트까지 말하면 무슨 소리 들으려고 내가 말하겠냐. 지금도 할머니가 걱정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승현의 엄마는 수빈을 걱정하며 "네 아빠가 네 나이 때 그렇게 된 것 아니냐"고 다그쳤다. 온 가족이 지닌 상처에 김승현은 고개를 푹 숙였다. 이에 수빈은 "몇 십 년을 들었는데 내가 모를 것 같냐. 내가 사고를 치고 다닌 것은 아니지 않냐"며 눈물을 흘렸다.



방에서 이를 조용히 듣고 있던 김승현의 아빠는 "수빈이가 상처가 많다. 승현 엄마도 수빈이를 키우기 위해 고생했다. 잘못 꼈다간 서로 상처가 남을 것 같아 듣고 있을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수빈의 진심을 듣게 된 김승현은 "그동안 좋은 아빠 코스프레를 하던 것이 아니었나 싶다"며 반성했다.



이후 김승현은 수빈의 고깃집 아르바이트가 끝나는 시간에 맞춰 수빈을 데리러 가 화해를 시도했다.



[사진 = KBS 2TV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흠뻑 젖은 현아 '엉덩이 들이밀며 유혹'
▷ f(x) 엠버X루나X크리스탈 3인조의 잠재력
마이데일리 TOP NEWS

"20kg 감량"…홍선영, 홀쭉해진 얼굴

'새하얀 줄 알았는데…' 아이즈원 장원영, 반전 민낯

마이데일리 HOT NEWS
1. "20kg 감량"…홍선영, 몰라보게 홀쭉해진 얼
2. 지수, 드레스 사이 삐져나온 꿀벅지 '시선 강탈'
3. '새하얀 줄 알았는데…' 장원영, 대반전 민낯
4. '다리가 짧나?'…걸그룹 멤버, 난감 롱부츠핏
5. 구혜선 폭로, HB엔터 女대표 문보미로 불똥
마이데일리 PHOTO
'눈이 사라졌어'…강다니엘, 멍
'민낯이 이 정도'…SF9 로운,
'가죽만 남았네'…
'포대기인 줄'…장
소녀주의보 지성,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