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륨 도드라져'…치어리더, 육감적인 굴곡

'려욱♥' 아리 "신천지 아냐" 루머 직접 해명

북한 “‘기생충’, 남한 양극화 ‘금수저’ ‘흙수저’ 유행…우린 누구나 평등”

19-06-18 13:19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북한 선전매체가 18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흥행 소식을 전하며 자본주의 사회를 비판했다.



대외용 선전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이날 ‘한 편의 영화가 시사해주는 것은’ 제목의 기사에서 영화 ‘기생충’ 실명을 거론하며 “남조선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 편의 영화는 사람들에게 자본주의 제도야말로 부익부, 빈익빈의 악성종양을 안고 있는 썩고 병든 사회이며 앞날에 대한 희망도 미래도 없는 사회라는 것을 다시금 똑똑히 깨닫게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현재 가장 인기 있는 배우로 알려진 송강호를 비롯해 유명배우들이 영화에 많이 출연한 데도 있지만 기본은 날로 극심해지고 있는 사회 양극화와 빈부 격차의 실상을 실감 나게 보여주는 데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남조선에서는 자본주의 사회의 반인민성과 날로 심화하는 극심한 경제위기로 하여 전체 주민의 16.5%가 절대 빈곤층으로 전락했고 부유층과 빈곤층 사이의 소득격차는 무려 59배로 늘어났으며 부와 가난의 대물림으로 ‘금수저’ ‘흙수저’라는 말이 유행해 사회 양극화와 빈부 차이가 극도에 달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반면 인민 대중이 국가와 사회의 진정한 주인으로 된 우리 공화국은 누구나 평등하고 고르로운(균등한) 삶을 누리고 있어 세상 사람들의 부러움과 동경의 대상으로 되고 있다”며 “개인 이기주의에 기초한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구조적 모순으로 인해 광범한 인민 대중의 자주적 삶이 절대로 실현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女였다면?성희롱 논란 '삼광빌라',반면교사 되길
▷ K패션몰 HAN컬렉션 2020 GRAND OPENING
마이데일리 TOP NEWS

신동엽, 임채원♥최승경 아들에 다짜고짜…

'볼륨 도드라져'…치어리더, 육감적인 굴곡

마이데일리 HOT NEWS
1. 신동엽, 임채원♥최승경 아들에 다짜고짜…
2. '볼륨 도드라져'…치어리더, 육감적인 굴곡
3. '민망함에 발그레'…소유진, 스태미나에 관심
4. 엄현경X강은탁, 핑크빛 기류? "촬영 끝나고…"
5. '원정도박 부인' 탁재훈, 사진 공개 후 입장은?
마이데일리 PHOTO
윌리엄스 감독, 주심에 조곤조곤 '판정
브리검, 강렬한 눈빛 '레이저빔 쏘는
뉴키드, 경복궁에서 더욱
'잘 봐'…최일언 투수코
열창하는 서은광 '마이크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