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베복 시절 폭력행사? 나보다도…" 폭

'이렇게 글래머였나?'…박지민, 터질 듯한 가

FIFA도 '골든볼' 이강인에 반했다..."18세지만 게임 지배"

19-06-17 06:22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강인을 향한 찬사는 계속되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우크라이나와의 대회 결승전에서 전반 5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으로 앞서 갔지만 내리 3골을 허용하며 1-3으로 패했다.

우승 문턱에서 아쉽게 좌절하며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어린 태극 전사들은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최초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르며 새 역사를 썼다.

한국에서 가장 어린 나이에도 ‘에이스’ 역할을 하며 ‘막내형’으로 불린 이강인도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으로 팀 내 최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특히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승리한 세네갈과의 8강전에선 1골 2도움 원맨쇼로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결승전에서도 페널티킥 득점을 추가하며 2골 4도움으로 맹활약한 이강인은 준우승에도 이번 대회 최고의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FIFA도 이강인을 집중 조명했다. “이강인이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 폴 포그바와 같은 영예를 안게 됐다”면서 아시아 선수로는 2003년 이스마일 마타르(아랍에미리트)에 이어 두 번째 골든볼 수상자가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에서 가장 어리지만, 가장 많은 어시스트로 팀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게임을 지배했고 결정적인 패스를 연결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가방 속 물건 우르르'…모모, 소지품 강제 노출
▷ '배가본드', 왜 '동백꽃'·'어하루'가 되지 못하나
마이데일리 TOP NEWS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차갑다 차가워'…모모랜드 낸시, 냉미녀 포스 종결자

마이데일리 HOT NEWS
1.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호소
2. '화났나?'…모모랜드 낸시, 무섭게 굳은 얼굴
3. 윤송아, 허리끈 풀고 골반까지 쭉 내린 치마 '아찔'
4. '비키니가 작네'…신재은, 존재감 확실한 볼륨
5. '혹시 전라?'…치어리더, 다 벗고 몸매 자랑
마이데일리 PHOTO
'인형이 살아있네'…안젤리나 다닐로바,
'6명만 왔어요'…모모랜드, 허전한 무
'오늘 콘셉트는 이거야'…
'노출은 적당하게'…정연
'애교 살 부자'…소연,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