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미, 쭉 찢긴 치마 입고 야릇 포즈로

민한나, 청순 얼굴에 반전 볼륨 '공격적

FIFA도 '골든볼' 이강인에 반했다..."18세지만 게임 지배"

19-06-17 06:22

[마이데일리 = 안경남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강인을 향한 찬사는 계속되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우크라이나와의 대회 결승전에서 전반 5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으로 앞서 갔지만 내리 3골을 허용하며 1-3으로 패했다.

우승 문턱에서 아쉽게 좌절하며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어린 태극 전사들은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최초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르며 새 역사를 썼다.

한국에서 가장 어린 나이에도 ‘에이스’ 역할을 하며 ‘막내형’으로 불린 이강인도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으로 팀 내 최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특히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승리한 세네갈과의 8강전에선 1골 2도움 원맨쇼로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결승전에서도 페널티킥 득점을 추가하며 2골 4도움으로 맹활약한 이강인은 준우승에도 이번 대회 최고의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FIFA도 이강인을 집중 조명했다. “이강인이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 폴 포그바와 같은 영예를 안게 됐다”면서 아시아 선수로는 2003년 이스마일 마타르(아랍에미리트)에 이어 두 번째 골든볼 수상자가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에서 가장 어리지만, 가장 많은 어시스트로 팀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게임을 지배했고 결정적인 패스를 연결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안경남 기자 knan0422@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케아 옷장에서 시작된…', 이야기의 힘
▷ 치어리더 이나경vs천온유 '무대 누워 아찔하게'
마이데일리 TOP NEWS

안영미, 남친과 19금 사생활 대공개

'노린거야?'…클라라, 가슴 다 보이게 접은 허리

마이데일리 HOT NEWS
1. 안영미, 남친과 19금 사생활 대공개 "어후"
2. '노린거야?'…클라라, 가슴 다 보이게 접은 허
3. 구하라 전남친, 충격적인 근황 '얼굴 봤더니…'
4. 성관계하던 커플, 갑자기 9층서 떨어진 후…소
5. '슴부심 여전하네'…이효리, 반 이상 드러낸 볼
마이데일리 PHOTO
'살짝만 꺾어도 완성'…서현숙,
'단아美 끝판왕' 진기주, 순백
공판 출석한 최종범
'아직 아파 보이는
'병원에서 오셨어요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