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베복 시절 폭력행사? 나보다도…" 폭

'이렇게 글래머였나?'…박지민, 터질 듯한 가

첫방 '찰떡콤비' 김요한X문성민, 제2의 서장훈·안정환 될까 [MD리뷰]

19-06-17 07:00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배구선수 김요한, 문성민이 제2의 서장훈, 안정환을 꿈꿨다.

16일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찰떡콤비’가 첫방송 됐다. 단짝 친구와 함께 동네를 누비며 즐거웠던 어린 시절로 돌아가 다양한 추억의 게임과 토크를 즐기는 신개념 ‘뉴트로(New-Retro)’ 버라이어티로 이수근-은지원, 정형돈-데프콘, 이용진-이진호, 배구선수 김요한-문성민이 출연한다.

이날 등장부터 큰 키로 시선을 모은 김요한과 문성민. 정형돈은 “너네 지금 굉장히 긴장했지?”라고 말했고, 문성민과 김요한은 예능 신생아답게 바로 인정했다. 등장 순서를 기다리던 중 “머리가 백지상태다”고 말하는 모습이 담겨 웃음을 자아내기도.


이런 두 사람에게 이수근은 “너네는 여기 왜 왔냐 우리 동네에?”라고 질문했다. 여기에 정형돈이 “너네가 제2의 서장훈, 안정환을 꿈꾼다며?”라고 덧붙였다.


문성민은 “그렇게까지 되면 좋겠지만”이라고 답했다. 이에 데프콘이 “배구 안 할 거야? 그쪽은 안 하더라고. 올인 해야 돼. 이 바닥 쉽지 않다”고 으름장을 놨다. 이 말을 들은 김요한은 “난 현역에서 그만두려고”라며 은퇴 선언으로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카리스마를 발산한 코트 위 모습과 달리 김요한-문성민은 첫 동반 예능에서 의외의 허당미와 몸개그를 선보였다. 예능 베태랑들의 몰아가기에 진땀을 빼는가 하면 댄스 신고식을 하며 예능인으로 거듭나기 위한 처절한 몸짓을 선보이기도. 특히 험난한 예능길을 걸을 때마다 어김없이 등장하는 이들의 롤모델 서장훈이 모나리자로 분장한 모습이 등장해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 = JTBC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가방 속 물건 우르르'…모모, 소지품 강제 노출
▷ '배가본드', 왜 '동백꽃'·'어하루'가 되지 못하나
마이데일리 TOP NEWS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차갑다 차가워'…모모랜드 낸시, 냉미녀 포스 종결자

마이데일리 HOT NEWS
1.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호소
2. '화났나?'…모모랜드 낸시, 무섭게 굳은 얼굴
3. 윤송아, 허리끈 풀고 골반까지 쭉 내린 치마 '아찔'
4. '비키니가 작네'…신재은, 존재감 확실한 볼륨
5. '혹시 전라?'…치어리더, 다 벗고 몸매 자랑
마이데일리 PHOTO
'인형이 살아있네'…안젤리나 다닐로바,
'6명만 왔어요'…모모랜드, 허전한 무
'오늘 콘셉트는 이거야'…
'노출은 적당하게'…정연
'애교 살 부자'…소연,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