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베복 시절 폭력행사? 나보다도…" 폭

'이렇게 글래머였나?'…박지민, 터질 듯한 가

방정현 변호사 "비아이, 경찰이 먼저 본명 언급…다른 YG 연예인들도 마약" 의혹 제기

19-06-14 11:37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방정현 변호사가 YG엔터테인먼트 일부 연예인들 향해 마약 의혹을 제기했다.

14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한서희를 대신해 국민권익위에 공익 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했다.

이날 방 변호사는 비아이(김한빈)의 마약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가 체포될 당시에 경찰이 얘기했다는 것"이라며 경찰이 먼저 비아이의 본명을 언급했다고 주장했다.

또 제보자인 한서희가 비아이에 대해 진술한 내용이 피의자 신문 조서에서 사라져 있었다면서 "단순하게 그냥 이게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의 아이돌 그룹. 그 사건의 문제가 아니라 뭔가 좀 더 깊게 유착 관계가 의심되는. 거의 불가능한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내사조차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비아이. 경찰 유착 의혹을 제기한 방 변호사는 일선 경찰보다 윗선과 연결돼 있을 거라며 "거대 권력과의 어떤 관계가 있지 않을까"라고 내다봤다.


방 변호사는 "제보자의 진술에 따르면 더 많은 사실 연예인들 이름이 거론"된다고도 했다.

이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진술에 의존하는 거기 때문에 제가 뭐 말씀드리기는 좀 곤란하기는 하지만 말씀하신 것처럼 그 이외에 굉장히 많은" 이들의 이름이 거론된다며 " 많은 다른 연예인들도 그런 마약을 했다는 정황들이 있는데 그걸 오히려 주기적으로 관리를 하는 거"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걸 어떻게 보면 막으려고 하는 게 아니라 그 연예인들을 관리하기 쉽게 하기 위해서 그걸 이용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는 의혹도 내비쳤다.

[사진 = '김현정의 뉴스쇼']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가방 속 물건 우르르'…모모, 소지품 강제 노출
▷ '배가본드', 왜 '동백꽃'·'어하루'가 되지 못하나
마이데일리 TOP NEWS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차갑다 차가워'…모모랜드 낸시, 냉미녀 포스 종결자

마이데일리 HOT NEWS
1.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호소
2. '화났나?'…모모랜드 낸시, 무섭게 굳은 얼굴
3. 윤송아, 허리끈 풀고 골반까지 쭉 내린 치마 '아찔'
4. '비키니가 작네'…신재은, 존재감 확실한 볼륨
5. '혹시 전라?'…치어리더, 다 벗고 몸매 자랑
마이데일리 PHOTO
'인형이 살아있네'…안젤리나 다닐로바,
'6명만 왔어요'…모모랜드, 허전한 무
'오늘 콘셉트는 이거야'…
'노출은 적당하게'…정연
'애교 살 부자'…소연,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