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미, 쭉 찢긴 치마 입고 야릇 포즈로

민한나, 청순 얼굴에 반전 볼륨 '공격적

방정현 변호사 "비아이, 경찰이 먼저 본명 언급…다른 YG 연예인들도 마약" 의혹 제기

19-06-14 11:37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방정현 변호사가 YG엔터테인먼트 일부 연예인들 향해 마약 의혹을 제기했다.

14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한서희를 대신해 국민권익위에 공익 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했다.

이날 방 변호사는 비아이(김한빈)의 마약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가 체포될 당시에 경찰이 얘기했다는 것"이라며 경찰이 먼저 비아이의 본명을 언급했다고 주장했다.

또 제보자인 한서희가 비아이에 대해 진술한 내용이 피의자 신문 조서에서 사라져 있었다면서 "단순하게 그냥 이게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의 아이돌 그룹. 그 사건의 문제가 아니라 뭔가 좀 더 깊게 유착 관계가 의심되는. 거의 불가능한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내사조차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비아이. 경찰 유착 의혹을 제기한 방 변호사는 일선 경찰보다 윗선과 연결돼 있을 거라며 "거대 권력과의 어떤 관계가 있지 않을까"라고 내다봤다.


방 변호사는 "제보자의 진술에 따르면 더 많은 사실 연예인들 이름이 거론"된다고도 했다.

이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진술에 의존하는 거기 때문에 제가 뭐 말씀드리기는 좀 곤란하기는 하지만 말씀하신 것처럼 그 이외에 굉장히 많은" 이들의 이름이 거론된다며 " 많은 다른 연예인들도 그런 마약을 했다는 정황들이 있는데 그걸 오히려 주기적으로 관리를 하는 거"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걸 어떻게 보면 막으려고 하는 게 아니라 그 연예인들을 관리하기 쉽게 하기 위해서 그걸 이용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는 의혹도 내비쳤다.

[사진 = '김현정의 뉴스쇼']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케아 옷장에서 시작된…', 이야기의 힘
▷ 치어리더 이나경vs천온유 '무대 누워 아찔하게'
마이데일리 TOP NEWS

안영미, 남친과 19금 사생활 대공개

'노린거야?'…클라라, 가슴 다 보이게 접은 허리

마이데일리 HOT NEWS
1. 안영미, 남친과 19금 사생활 대공개 "어후"
2. '노린거야?'…클라라, 가슴 다 보이게 접은 허
3. 구하라 전남친, 충격적인 근황 '얼굴 봤더니…'
4. 성관계하던 커플, 갑자기 9층서 떨어진 후…소
5. '슴부심 여전하네'…이효리, 반 이상 드러낸 볼
마이데일리 PHOTO
'살짝만 꺾어도 완성'…서현숙,
'단아美 끝판왕' 진기주, 순백
공판 출석한 최종범
'아직 아파 보이는
'병원에서 오셨어요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