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티셔츠 뚫고 나올 듯한 볼륨감 '헉

'딱 손바닥 크기'…이미주, 파격 사복패

유명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 후배 디자인 도용 의혹 "뒤늦게 계약서 쓰자고"

19-05-22 07:33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유명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이 후배의 디자인을 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이상봉이 후배 디자이너 A씨의 디자인을 도용했다고 보도했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이상봉의 후배 A 디자이너는 지난해 8월 이상봉의 제안으로 부천국제만화축제서 열린 패션쇼에서 자신의 디자인을 제공했다.


이후 5개월 뒤 A씨는 자신이 거래하는 공장으로 연락을 받았고, 이상봉의 회사가 의뢰한 원작에 자신이 디자인이 사용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또한 A씨는 이상봉의 회사는 자신의 또 다른 디자인을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관련해 이상봉 회사 측 관계자는 "죄송하다 저도 사실은 전화드리기 좀 그랬는데. 계속 위에서 시켰다"고 했다. 또한 이상봉 역시 '뉴스데스크'와의 전화통화에서 "동의없이 사용한 것은 직원 실수"라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몇달 전부터 이상봉에게 문제를 재기했으나 묵묵부답이었고, 이제서야 계약서를 쓰자고 한다고 밝혔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이준기의 특급 팬서비스…'이러니 반할 수 밖에'
▷ 김연아의 화려한 복귀무대의 아쉬웠던 2가지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TOP NEWS

이혜정, 시母 차별에 사이다 복수 일화

'근육으로 꽉 찼어'…치어리더, 빈틈없는 각선미

마이데일리 HOT NEWS
1. 홍상수 이혼불가, 닮은꼴 SK 최태원 회장은?
2. '출산설' 조수애 전 아나운서 근황
3. 김동준 "제국의 아이들 회식, 한 끼에 1400만원
4. 심진화, 김원효 1억있단 말에 결혼 결심
5. 'YG 떠난' 남태현 "난 마약 안 해" 대놓고
마이데일리 PHOTO
'걸그룹도 울고 갈 듯'…이나경
'행복해서 그래요'…신아영, 포
'스타일이 얌전해졌
안신애, 파워 넘치
프리선언 후 자유로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