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응수 "김재중이 핸드폰 사줬다. 낡아도 못 바꾸겠어"

고향미 기자 / 17-01-27 07:46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김응수가 그룹 JYJ 겸 가수 김재중이 핸드폰을 선물해줬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김응수는 액정이 깨진 핸드폰을 쓰는 이유에 대해 "액정 깨져도 쓸 만하잖아"라고 입을 열었다.


김응수는 이어 "이걸 아직도 계속 쓰는데, 김재중이 사준 거야. 이걸 못 바꾸겠더라고. 이게 다 해지고 그래도 재중이가 사준 거라"라고 설명했다.

김응수와 김재중은 지난 2012년 종영한 MBC 드라마 '닥터진'에서 부자 역할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당시 김응수는 차갑고 매정한 아버지였지만 실제로는 김재중을 막내아들로 부르며 무척 아꼈다고 한다.

[배우 김응수. 사진 =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마이데일리 HOT 랭킹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데일리 TOP NEWS

'사생활 논란→복귀' 김정현 "새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

진태현♥박시은, 지나가는 아이에 인사하다 눈물…"계속

임수향 "MBC 드라마서 주연만 5번, 'MBC의 딸'

'법쩐' 측 "자문가 권리 침해? 계약 체결 후 자문료

▲ TOP

Copyright (C) 2015 Mydaily All rights reserved.